[책소개] 정원가의 열두 달
[책소개] 정원가의 열두 달
  • 정경주 기자
  • 승인 2019.07.16 10:27
  • 호수 7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많은 정원가들이 첫손에 꼽는 100년 고전
<카렐 차페크 지음/펜연필독약 펴냄/224쪽/1만2500원>

[월간가드닝 75호=2019년 07월] ‘정원가의 열두 달’은 체코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작가 카렐 차페크의 정원 에세이집이다. 1929년 프라하에서 처음 출판돼 전 세계 수십 개 언어로 번역됐으며, 거의 백 년이 지난 지금도 정원 애호가들 사이에서 여전히 오늘의 책으로 읽히고 있는 가드닝 분야의 독보적인 고전이다.

열두 달이라는 계절의 한 바퀴를 거치는 동안 정원에서, 또 정원가의 마음속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 정원을 가꿔본 이들 모두가 깊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들이 카렐 차페크 특유의 위트 어린 시선으로 펼쳐져 있다.

정원가의 기쁨과 욕망, 기대, 좌절, 조바심, 안달의 마음 등이 생생하고 유쾌하게 그려져 있으며, 정원을 넘어 삶을 성찰하는 작가의 철학적 메시지가 책을 읽어갈수록 묵직하게 마음을 두드리는 작품이다.

글 사이사이에 들어 있는 따뜻하고 재치 넘치는 그림은 그와 많은 작업을 함께 했던 형 요제프 차페크의 작품이다. 책에는 고전의 향기가 묻어나는 초판 오리지널 삽화를 그대로 수록했다.

이 책은 한국어로 두 차례 출판된 적이 있으나 오랫동안 절판돼 많은 독자들이 재출간을 간절히 기다려온 책이기도 하다. 십여 년 만에 다시 재출간된 이번 에디션은완전히 새로운 번역과 편집을 거쳐 만들어졌다. 정여울 작가를 비롯해 이 작품을 특별히 아끼는 이들이 재출간을 응원하며 추천의 말을 보내줬고, 미하엘라 리 주한체 코문화원 원장과 이명석 문화비평가가 책 서두에 각각 작가와 작품에 대한 안내의글을 써주었다. 또한 조혜령 정원사가 감수를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