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정원관리, 경비원에게 못 시킨다”
“아파트 정원관리, 경비원에게 못 시킨다”
  • 오슬기 기자
  • 승인 2020.03.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6월부터 경비업법 규정업무 외 단속키로
‘시민정원사 연계 가능성’ 등 기대하는 정원업계
[정원문화뉴스] 6월부터 아파트 경비원들이 경비업법에 적시된 업무만을 하도록 단속이 강화된다.
 
현행 경비업법상 아파트 경비는 ‘시설경비원’으로 분류된다. 법률상 ‘시설경비원’은 법에 정해진 업무 외에 다른 일은 할 수 없으나, 업무의 특성상 관행으로 재활용 쓰레기장 관리나 택배 수령업무, 불법주차 단속, 조경관리 등 각종 부가적인 일을 해왔다.
 
지난 9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청은 작년 말 전국 경찰서에 공문을 보내 올해 5월 31일까지 아파트 등 공동주택 관리업자가 경비 업무에 대해 경비업법상 의무를 준수하도록 행정계고를 내렸다.
 
계고의 내용은 아파트 관리 대행업체가 경비를 파견하려면 경비지도사를 선임하는 등 경비업법상 요건을 갖춰야 하고, 아파트 경비원에게 경비 업무 외 다른 일을 맡기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주택관리 업계에서는 경찰의 결정에 따라 경비원들이 용역 및 전자경비시스템으로 대체될 것이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지만, 조경업계 등의 일각에서는 조경기술자의 취업 풀이 넓어지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홍태식 (사)한국정원협회 부회장은 “아파트 녹지관리업무규정이 재논의 될 때, 시에서 배출한 시민정원사를 채용해야 한다는 규정을 넣는다면 시의 정원사 인력 개발 사업과 연계해 인력 활용의 장이 될 수도 있는 부분”이라며, “환경오염이나 미세먼지 이슈로 어느 때보다 녹지화를 위한 공원 사업이 부상하는 요즘 조경과 관련된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이들의 채용 기반을 공고히 다질 필요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작년 서울시에서는 시민 조경아카데미와 시민정원사 양성과정을 통해 수료생 430명을 배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