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경북 최북단 차나무 재배 가능성 열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경북 최북단 차나무 재배 가능성 열다
  • 장은주
  • 승인 2020.09.0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나무 재배시험 사업 본격화
삽목 증식 중인 차나무 유전자원 (사진=국립백두대간수목원)
삽목 증식 중인 차나무 유전자원 (사진=국립백두대간수목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경북 최북단 봉화군 관내에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차나무 재배시험 사업을 본격 시작했다. 

수목원에 따르면 기후변화로 인해 매년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산림식생대에 대비해 봉화지역 새로운 소득자원으로 차나무 재배 가능성을 열었다. 차나무 신품종을 육성하고자 국립산림과학원에서 보유하고 있는 야생차나무를 분양받은 것을 시작으로 유전자원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나무는 연평균기온 13~16℃ 지역인 남부지역이 주 재배지인데 연평균 10℃의 한랭한 기후조건을 가진 봉화지역에서 이번 사업을 진행하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차 재배 사업은 산림청 산림과학기술 연구개발사업의 ‘융복합기반임산업의 신산업화 기술개발(R&D)’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차나무 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하는 화장료 조성물 관련 1건의 특허 등록과 LED 활용 차나무 조직배양기술을 지난 6월 18일 특허 출원하고, 등록 진행 중이다.

또한, 지역 농가와의 협력·지원을 통해 지난해 11월 차나무 ‘다산’의 품종 보호권을 출원했고, 그 외 2개의 품종 보호권을 출원 준비 중이다. 출원된 품종은 앞으로 2년 동안 국립종자원 재배시험과 심사를 거쳐 품종보호권 등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종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다양한 산림식물자원을 육성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며 “앞으로 진행될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차나무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림식물에 대한 연구를 지속하고 농가에 보급함으로써 지역 소득 창출에 기여하겠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