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한국정원문화원' 담양군 유치 확정
'국립 한국정원문화원' 담양군 유치 확정
  • 장은주 기자
  • 승인 2020.12.1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196억 원 투입, 담양군 금성면 대나무생태공원 부지에 조성

 

국립 한국정원문화원 계획도
국립 한국정원문화원 계획도

 

전라남도는 담양군에 정원 통합관리와 정원산업 육성 기능을 수행할 ‘국립 한국정원문화원’이 들어선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국가사업 선정과 함께 내년도 정부 예산에 토지매입 및 기본실시설계비로 국비 16억 원이 반영돼 사업 추진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국립 한국정원문화원은 총 196억 원이 투자돼 담양군 금성면 금성리 대나무생태공원 내 7ha 부지에 건축면적 4천 69㎡ 규모로 건립된다. 정원연구동과 교육실, 온실, 실습장, 전시정원 등이 조성되며, 정원 산업화 및 전문인력 양성의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내년 토지매입과 설계를 마무리하고 오는 2023년 완공과 함께 개원될 예정이다.

전라남도와 담양군은 지난 2018년 한국정원의 세계화와 정원 통합관리 및 연구, 정원산업 등을 육성할 전문기관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국립 한국정원센터 건립을 추진했었다. 하지만 국립시설이 아닌 지방시설로 운영해야 한다는 정부방침에 따라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담양군에 유치가 확정됐다.

산림청에서 수행한 타당성조사 결과, 국립 한국정원문화원이 건립되면 생산유발 232억 원, 부가가치 85억원 등 317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비롯 170여 명의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전라남도는 국립 한국정원문화원을 정원산업 육성 전문기관 기능과 함께 정원 생태관광 자원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박형호 전라남도 산림휴양과장은 “담양은 죽녹원, 메타세쿼이아길 등 산림 자원을 관광과 연계해 많은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거듭났다”며 “국립 한국정원문화원이 건립되면 한국정원 육성은 물론 담양 생태관광의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